이학영 “소상공인 상황 심각…전국민 재난지원금 다시 논의”

이학영 "소상공인 상황 심각…전국민 재난지원금 다시 논의"이학영 더불어민주당 비대위원이 2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.

[파이낸셜뉴스] 이학영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은 23일 코로나19 관련 “장기적인 경기 침체를 극복하고 내수 활성화를 위해 전 국민 재난지원금 지급을 다시 논의하겠다”고 밝혔다.이 위원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“지난 1년간 현장에서 쌓은 재난지원금의 경험을 바탕으로 신속하게 준비해 집행될 수 있겠다”며 이같이 말했다.

전날(22일) 충청북도 소상공인들을 만났다는 이 위원은 “생존의 벼랑 끝에 내몰린 분들의 절실한 호소를 들으며 송구한 마음을 금치 못했다. 코로나19 이후 소상공인이 정부의 방역대책에 적극적으로 협조해줬지만 이분들이 처한 상황은 심각하다”고 언급했다.

이어 “업주 개개인이 더는 감당 못 할 지경이다.

정부가 어떻게든 이분들에 대한 합당한 기대에 맞춰 지원해야 한다”며 “정치권이 응답할 차례다. 묵묵히 방역에 협조해 준 한분 한분 빠짐없이 보상받게 직접 지원, 금융 세제 지원 등 최선을 다하겠다”고 강조했다.

다만, 최인호 수석대변인은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장으로서 이 위원이 평소 소신을 말한 것이라며 회의에서 전 국민 재난지원금 관련 구체적 논의는 없었다고 선을 그었다.

mkchang@fnnews.com 장민권 기자

Author: leehackyoung

답글 남기기

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. 필수 항목은 *(으)로 표시합니다