이학영 의원, 문화재청장 만나 군포 조선백자요지 발굴 협조 요청

군포시 이학영 국회의원(더불어민주당 / 산자중기위원장)은 오늘(23일)정재숙 문화재청장을 만나 군포 조선백자 도요지 발굴 사업에 대한 문화재청의 적극적인 협조를 요청했다.

 

 이학영 의원은 “1990년의 1·2차 발굴 사업은 기간과 방식의 한계로 유구의 위치가 불분명하고, 문화재 가치의 전달이 낮았다” 고 지적하며 “군포시뿐만 아니라 대한민국 문화유산 보존을 위한 재발굴이 필요하며, 시민과 향유할 수 있는 공간으로 발전해야 한다. 문화재청이 도와준다면 군포시도 장기계획을 세워 문화재 사업 펼칠 수 있을 것”이라고 역설했다. (사진, 왼쪽부터 정재숙 문화재청장, 이학영 의원)    © 김충열 정치전문기자

 

군포의 조선백자 요지는 산본동에 위치, 총 2,348㎡의 면적으로 구성된 국가사적 342호이며 주요 시설로는 가마터와 작업장, 안내판 등이 있다.

 

군포시는 지난 2018년 9월 전시 및 체험관 건립 추진 계획수립 이후 지난해 2월까지 문화재청과 가마터 복원을 위한 협의를 진행, 문화재청의 권고에 따라 종합정비계획 수립용역에 착수하여 지난 6월 최종보고회 및 전문가 토론을 마쳤다.

 

이어서 정밀발굴조사 이후 유구 위치 및 가치 재확인, 활용사업 단계 도입 등 <종합정비계획>을 세웠고, 2021년 문화재청 국고보조발굴 사업에 총 2억 2,500만원의 예산을 신청했다.

 

이날 만남에서 이학영 의원은 이러한 군포시의 계획이 차질없이 진행될 수 있도록 문화재청장을 만나 적극적인 협조를 요청했다.

 

이 의원은 “1990년의 1·2차 발굴 사업은 기간과 방식의 한계로 유구의 위치가 불분명하고, 문화재 가치의 전달이 낮았다” 고 지적하며 “군포시뿐만 아니라 대한민국 문화유산 보존을 위한 재발굴이 필요하며, 시민과 향유할 수 있는 공간으로 발전해야 한다. 문화재청이 도와준다면 군포시도 장기계획을 세워 문화재 사업 펼칠 수 있을 것”이라고 역설했다.

 

이에 정재숙 청장은 “군포 조선백자요지 재발굴 필요성을 충분히 이해하고 있으며, 군포시의 계획을 절대적으로 지지한다”며, “재발굴은 무리없이 진행할 수 있을 것이며, 재발굴 조사 결과에 따라 군포시가 계획하는 후속 사업 검토할 수 있을 것”이라고 화답했다.

 

이 날 이학영 의원과 정재숙 문화재청장의 만남으로 군포시 조선백자요지 종합정비계획이 한층 탄력받을 전망이다. hpf21@naver.com

Author: leehackyoung

답글 남기기

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. 필수 항목은 *(으)로 표시합니다